회원가입 취업 알바 부동산 자동차 줄광고 업체정보 학원정보 병원정보 직거래장터
맛집 문화 관광 축제행사 숙박 이벤트 플레이링 토크링 비즈니스키워드
인기키워드   미용학원   에어컨   가구   안압지   88952634  
과학전문
고시/공무원
공예/아트
독서/언어/논술
미술/만화
미용/네일/헤어
바둑
방문수업
서예
수학전문
영어/외국어
요리/제과제빵
운전면허
유치원/어린이집
음악/피아노/기타
입시/보습
체육/스포츠
컴퓨터
기타
학원안내 서울안내 홈 > 학원안내 > 체육/스포츠
몸살림운동본부
추천 1
주소 강남구 역삼동 696-20 우성빌딩3층
문의 02-556-5122
이용시간 : ~ :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전체 상세소개 이용안내 찾아오시는길   추천 1
상세소개

민족의 영산 백두산 동남쪽 자락에 무산(茂山)이라는 곳이 있는데, 이곳에서도 이 인술이 전승돼 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무산에 무산신궁(茂山神宮)이라 불리는 곳이 있었는데, 일반 사람들에게는 도를 닦는 사람들이 사는 신비한 곳으로 알려져 있었기 때문에 그렇게 불렸다고 합니다. 이곳 사람들은 그곳을 스스로 인촌(仁村)이라 불렀는데, 이는 인술을 펴는 사람, 즉 의자(醫者)들이 사는 마을이라는 뜻이었다고 합니다. 인촌의 사람들은 백두간맥을 타고 오대산을 중간으로 하여 지리산 까지 인술을 펼쳤다고 하는데, 그래서 오대산(五臺山) 상원사(上院寺)가 창건된(724년, 통일신라 성덕왕 23년) 이후 어느 시점부터 이 절의 스님들에게 면면히 전승돼 온 것이 아닌가 여겨지고 있습니다.

조선조의 세조(世祖, 재위 1455~1468)가 온몸에 퍼진 종기를 제거하기 위해 전국에 효험이 있다는 곳은 다 찾아서 돌아다녔지만 낫지 못하다가, 결국은 상원사에 가서 불력(佛力)을 빌어 나았다(재위 3년째)는 것은 전설이 아니라 역사적인 사실로 너무나 유명합니다. 이는 세조가 냇물에서 목욕하고 있는 중에 문수 동자보살이 나타나 등을 닦아 주고 나니 씻은 듯이 병이 나았다는 전설로도 전해지고 있는데, 실제로 몸살림운동에서도 큰 피부병은 흉추를 바로잡아 내분비와 면역계통으로 가는 신경을 터 주면 낫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세조의 둘째딸 의숙(懿淑) 공주 부부가 세조 12(1466)년에 이를 기리기 위해 상원사에 기증한 상원사목조문수동자좌상(上院寺木彫文殊童子坐象)은 1984년에 국보 제221호로 지정되기도 했습니다.

몸살림운동을 보급하신 김철 선생의 스승인 무애 스님은 어렸을 때(1910년대 중후반경으로 짐작) 상원사에 맡겨졌다고 합니다.
동자승 으로 절에서 살게 되었는데,이 절에 최천리 선생께서 자주 들르셨다고 합니다.
하루에 천리를 걸어 다니면서 인술을 편다고 해서 붙은 별명으로 원래 천리 선생께서 사시는 곳은 무산인데, 전국방방곡곡을 다니며 인술을 펼쳤다고 합니다.
무산에서 부산 쪽으로 내려가다 보면 상원사가 그 길목에 있었기 때문에 자주 들르셨으며, 무애스님은 젊어서부터 무려 30년간을 선생을 따라다니면서 인술을 배웠다고 합니다.

최천리 선생께서 병을 고친 얘기 중에서 가장 놀라웠던 것은 열병(그 중에서도 장티푸스)에 관한 것으로,
경상남도에 장티푸스가 크게 돌았을때 였는데, 무애스님이 천리 선생을 모시고 다녔기 때문에 분명하게 보았다고 합니다.
그때는 장질부사 라고 해서 마을을 불살라 버릴 정도로 무서운 병이었는데 이때 천리 선생께서 약을 대신해서 사용하신 방법이 진흙집이었다고 합니다. 진흙으로 집을 지어 놓고 장티푸스 전염병 환자 수십 명을 수용하게 하고는 그곳에서 한 발짝도 나오지 못하게 했더니 3주 만에 환자 전체가 회생을 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우리 민족에게는 자연에 있는 것을 이용해서 건강을 되찾는 탁월한 방법이 무궁무진하게 널려 있었습니다.
인간은 자연적 존재이고, 따라서 자연 안에서 스스로 건강할 수 있는 것인데, 현대 물질문명은 이렇게 좋은 방법은 모두 버리게 하고, 거꾸로 인공에 의존해서 우리 몸을 망치게 하고 있습니다. 무애 스님은 천리 선생께 자연에 의존해 스스로 건강할 수 있는 방법을 전수받은 것입니다.

그렇게 최천리 선생을 통해서 무애스님에게 전해진 인술은 다시 인연이 되어 김철 선생님 께서 강원도 평창에서 무애스님을 만나게 되어 전해 받으셨습니다.
그리고 묻혀 잊혀질뻔 했던 인술은 다시 우연한 기회에 전통무술을 하던 사람들에게 소개되어 뜻이맞는 사람들이 1999년‘ 활선(活禪)’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하게 되었고 2004년 부터는 "몸살림" 으로 개명하고 시민운동에 뜻을 두고 활동을 하던중 2008년 12월에 "사단법인 몸살림운동본부" 로 인허가를 받아서 큰 시민건강운동으로 나아갈 발판을 마련하고 활동중 입니다.

 

인 사 말

세상이 아무리 힘들고 어렵더라도 가정은 모든 것을 품어주는 인류의 고향이라고 할 수 있다. 가정은 학교요 도장이요 사람의 근본 도리를 가르키는 곳이다.

병으로 인해 그 가정이 무너져 내릴 때 고통스럽다. 부모가 아프면 자식이 고통스럽고 자식이 병들면 부모의 가슴에 피멍이 든다.
과학이 발달할수록 더 알 수 없는 병들이 생겨나고 있다. 저마다 처방을 내리고 있지만 공통적으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 이란 수식어가 따른다. 그러나 모든 것에는 원인이 있듯이 병에도 원인이 있다. 그 원인만 알면 해답은 간단하다.         

우리 몸은 크게 뼈와 뼈를 둘러싸고 있는 근육 그리고 신경으로 구성되어 있다. 병은 이 뼈가 틀어지면서 근육이 굳어 두뇌와 사지백체와의 신경망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이상이 생기는 것이다. 따라서 틀어진 뼈를 바로 잡으면 굳었던 근육도 풀어지고 신경도 살아나 병은 스스로 사라지는 것이다. 

몸은 복잡한 것 같이 보이지만 단순하다. 따라서 뼈와 근육 나아가서 오장육부가 제자리를 잡고 있으면 병을 예방할 수 있고 스스로 고칠 수도 있는 것이다. 몸살림운동은 틀어진 뼈를 바로 잡고 근육을 풀어 신경을 원활히 소통시키기 위한 체조와 같은 간단한 것이다.

몸살림운동은 바른 자세를 강조한다. 바른 자세란 허리를 세우고 가슴을 펴는 것이다. 이런 자세에서는 마음도 바로 잡히고 세상에 두려울 것이 없는 자신감이 생긴다. 바른 자세는 허리를 방석을 대고 10분간 누워있으면 된다. 그리고 아침에 일어나 뒤로 깍지 끼고 제자리 걸음 20분이면 된다.

또 병으로 고생한 사람은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언제 어디서나 눕거나 앉을 자리가 있으면 8가지의 간단하고 쉬운 운동을 통해 바른 자세를 만들어 갈 수 있다. 이 방법은 너무 쉽고 간단하다. 사람들은 돈이 많이 들고 복잡한 것을 신뢰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진리는 단순하다. 모든 동식물이 스스로 치료할 수 있는 능력이 있듯이 우리 몸도 스스로 치유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어린아이의 척추측만부터 노인의 류마티스 관절염까지 모든 병의 발생과 소멸의 원리는 간단하다. 30여 년 간의 경험을 통해 얻은 몸살림운동의 기본 원리를 모든 사람에게 알려주고자 한다. 이 운동을 통해 내 몸이 건강하고 마음의 여유가 생기면 가족을 생각하고 더 나아가서 이웃을 생각하자.

몸살림운동은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병은 치료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고치는 것이다. 그러한 능력이 모든 이에게 있다. 잠자는 자기 안의 능력을 깨우는 몸살림운동을 통해 여러분과 여러분 가정에 행복이 찾아올 수 있다면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         

 

몸살림 운동본부/지부

이용안내
 
찾아오시는길
이용소감 추천 1  
어울림 부동산 자동차 쇼핑 배너광고
회사소개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